韓国語で人生が変わる!oulmoonのお一人様HAPPYライフ

2015年から本格的に韓国語の勉強をスタート!2019年10月にTOPIK6級取得しました!

ドラマ、映画 韓国語レッスンまとめ

お気に入りの映画で韓国語表現を覚えよう!韓国映画「ただ君だけ(오직 그대만)」あれこれNo.1

投稿日:

好きな映画で韓国語を勉強しよう!

 

안녕하세요?
oulmoonです。

 

 

今回は昨日ご紹介した韓国映画「ただ君だけ(오직 그대만)」に関連する韓国語表現をまとめたので、こちらにあげますね。

 

 

 

 

▼日本語の関連サイトはこちら
 
ただ君だけ(Wikipedia) → 

 

映画公式サイト(日本語) → 

 

 

▼韓国の公式サイトなどは見つかりませんでしたが、こんなのを見つけました。
 

오직 그대만(Daum 영화) → 

 

今回はこちらをテキスト代りに読みました。

Daum 영화さんの記事は推薦記事なので、ナムウィキと違って基本的に褒める内容ばかりですが…。

 

 

では、早速読んでいきましょう!

(今回は紹介文なのでネタバレなしです!)

 

 

韓国映画「ただ君だけ(오직 그대만)」

 

 

 
한국개봉:2011.10.20
시간:105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송일곤
주연:소지섭, 한효주
누적관객수:1,027,782명

 

 

내 마음이 단 한사람만 기억하라고 합니다.

지켜주고 싶습니다. 그 여자…
보고 싶습니다. 그 남자…

 

잘나가던 복서였지만 어두운 상처 때문에 마음을 굳게 닫아버린 철민. 
시력을 잃어가고 있지만, 늘 밝고 씩씩한 정화. 
좁은 주차박스에서 외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던 철민에게 꽃 같은 그녀, 정화가 나타났다. 
나보다 나를 더 사랑해주는 사람.

눈을 감으면 선명해지는 그 얼굴, 오직 그대만…

 

・잘나가다  上手くいく

他の意味としては「モテる」などでも使うそうです。

옛날엔 내가 너무 잘나갔거든.  昔はすごいモテてたんだよね。昔はイケメンだったんだよね。

 

 

・복서  ボクサー

 

・마음을 굳게 닫아버리다  固く閉ざしてしまう

 

・씩씩하다  凛々しい、男らしい、明るい、元気だ、はつらつとしている

ここでは「元気だ」「はつらつとしている」などの意味ですね。

 

 

・주차박스  駐車ボックス → 駐車場管理室

 

・눈을 감다  目を閉じる

 

・선명해지다  鮮明になる

 

 

 

【intor】

영화는 말과 액션을 남발하지 않으면서 클라이맥스를 향해 한 발 한 발 나아간다. 
정점에서 구사되는 철민의 액션은 <영화는 영화다>의 비장미∙폭발력을 압도한다. 
감독은 또 감각적이나 결코 피상적이지 않은, 
주목할 만한 비주얼∙사운드 디자인으로 영화에 을 부여한다. 
그 결과 영화는, 통속을 넘어 최루로 치닫기 십상인 이런 류의 여느 멜로드라마들과는 달리, 
‘비통속적 통속 드라마’로 비상하는데 성공한다. 
소지섭-한효주는 더 이상 바랄 게 없으리만치몫을 완수한다. 
‘소주 커플’이란 광고 문구가 과장이 아니다. 

 

-제 1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리뷰 중-

 

・남발하다  乱発する、濫発する

 

・클라이맥스  クライマックス

 

・한 발 한 발 나아가다  一歩一歩進む

 

비장미  悲壮美(悲壮感の美しさ)

 

・피상적  うわべ的、皮相的、通り一辺

 

・주목할 만한  (直訳)注目に値する → 注目すべき 

 

・비주얼  ビジュアル

 

・사운드  サウンド

 

・디자인  デザイン

 

・격  

 

・통속을 넘어  通俗を越えて →  一般性を越えて

 

・최루로 치닫기 십상인  お涙ちょうだいものに走りがちな

ここの表現は独特です。書いた人の感性が影響しているかと

・최루  催涙

・치닫다  走り上がる、駆け上がる

・십상  好都合、おあつらえ向きもの、ぴったり、うってつけだ

 

・비상하다  飛翔する

 

・더 이상 바랄 게 없으리만치  これ以上望むことがないくらい

없으리만치は書き言葉です = 없을 정도로

 

・몫을 완수하다  役割を果す

・완수  完

 

・광구 문구가 과장이 아니다.   広告文は誇張ではない

→ 広告文は言い過ぎではない

 

・리뷰  レビュー

当時の話なので、勿論今はやってません

 

 

 

[ About Movie ] 

제 1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선정!

 

아시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부산국제영화제.

열여섯 번째 축제의 막을 올릴 영화로 <오직 그대만>이 선정됐다.

부산국제영화제 위원회는 “통속을 넘어 최루로 치닫기 쉬운 여느 멜로 드라마와는 달리 생략과 절제미가 돋보이는 감독 특유의 비통속적 연출 스타일이 돋보이는 작품”이라는 점을 개막작 선정 이유로 꼽았다.

이미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실력을 인정 받아온 송일곤 감독에 대해서는 “감각적이나 결코 피상적이지 않은, 주목할 만한 비주얼과 감성을 사로잡는 사운드로 영화의 격을 부여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주연 배우인 소지섭과 한효주는 “더 이상 바랄 게 없으리만치 제 몫을 완수한다.

‘소주 커플’이라는 문구가 과장이 아니다.”라고 언급해 2011년 최고의 멜로를 선보일 두 사람의 호흡에 대해 더욱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막을 올리다  幕をあげる → 開催する

 

・선정되다  選定される

 

・생략과 절제미가 돋보이다  (直訳)略と節制美が際立つ

→ 要らないものは果敢に削る美しさが際立つ → 引き算の美学が光る

 

・선보이다  お見目えする、初公開する

→ (ここでは)演じる、見せる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다  期待感を誘う → 期待させる

 

 

 

 
대한민국을 사로잡을 최고커플 탄생! 
소(지섭)♥(한효)주를 만나다!

 

[미안하다, 사랑한다], [발리에서 생긴 일], <영화는 영화다> 등에서 강렬한 이미지로 여심을 사로잡은 소지섭.

그가 전직 복서 출신의 청년 철민으로 돌아왔다.

가슴 속에 아픈 과거가 있어 언제나 무표정한 그의 얼굴을 웃게 만드는 여자 정화 역할은 [찬란한 유산], [동이] 등을 통해 다양한 연령대에서 고루 사랑 받고 있는 한효주가 맡았다.

이름 만으로도 가슴 설레게 하는 두 사람, <오직 그대만>에서 만났다.

대한민국을 사로잡은 최고 남녀의 만남으로 영화계가 들썩이고 있다.

하지만 두 배우는 자신이 지닌 스타성에 기대지 않고 보다 완벽한 연기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전직 복서와 시각장애인이라는 특별한 캐릭터 덕분에 두 배우는 촬영 전부터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준비가 필요했다.

소지섭은 한달 여간 복싱 훈련을 하며 운동에 매진했고 한효주는 직접 실제 시각장애인을 만나면서 그들의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까지도 체득했다.

오로지 연기를 위해 온 몸으로 부딪힌 두 사람의 뜨거운 열정과 노력은 작품 속에 완벽하게 녹아 들어 영화의 감동을 배가시킬 것이다. 

 

・여심을 사로잡다  女心をつかむ

 

・연령대  年代

 

・고루  等しく、平等に、一様に

 

・이름 만으로도 가슴 설레게 하는 두 사람  名前だけで胸を高鳴るようにする二人

→ 名前だけで胸が高鳴る二人

 

・영화계가 들썩이고 있다  映画界がざわついている、映画界が期待している

・들썩이다  かたかた揺れる、(心が)ウキウキする、そわそわする

 

・스타성  スター性

 

・노력을 기울였다  努力を傾けた、努力に向かった → 努力した

 

・캐릭터  キャラクター

 

・그 어느 때보다  いつもより

 

・매진하다  邁進する

 

・오로지  専ら、ひたすら

私はなぜか오르지 연기で区切ってしまい「上肢演技って何だ?目が見えない演技のこと?」と、どつぼにはまりました。

 

 

・배가시키다  倍増させる

 

 

 

<내 머리 속의 지우개>, <너는 내운명> 
그리고 2011년 <오직 그대만>

알츠하이머를 소재로 비극적이지만 아름다운 사랑을 감각적인 영상으로 담아낸 <내 머리 속의 지우개>, 에이즈에 걸린 여자와 순박한 시골 총각의 ‘통속 사랑극’으로 2005년 각종 영화제와 박스오피스휩쓸었던 <너는 내운명>.

그리고 2011년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또 하나의 사랑이야기가 온다.

어두운 과거로 마음을 닫고 사는 남자 철민과 점점 시력을 잃어가지만 밝은 웃음을 잃지 않는 여자 정화, 두 사람의 아름답고 슬픈 러브스토리 <오직 그대만>.

진심을 담은 정통멜로로 본격 대중영화에 도전하는 송일곤 감독은 모던한 미쟝센세련된 액션, 감각적인 사운드 등을 가미해 기존의 멜로영화와의 차별화를 시도했다.

그 의도는 완벽히 적중했고, 제 16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네온사인 빌딩숲남루한 뒷골목 등 현재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도시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철민과 정화의 사랑은 관객들의 진심을 울리며 다시 한 번 대한민국에 멜로 바람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 

 

・알츠하이머  アルツハイマー

 

・담아내다  盛り付ける、(ここでは)表現した、見せた
前に「映像として」とあるのでこう訳しました

 

・총각  独身男性
 

 

・박스오피스  BOXoffice、映画チャート

 

・휩쓸었던  席巻した

・휩쓸하다  荒らす、襲う、支配する、さらう

 

・정통멜로  正統派ラブロマンス

 

・모던하다  モダンだ

 

・미쟝센  (映画用語)フランス語で表現法の1つのこと。色や人物、小道具などの配置による表現技術(표헌기법)、舞台装置(무대장치)などのことです。

 

・세련되다  精錬される

 

・적중하다  的中する

 

・쾌거  快挙

 

・빌딩숲  ビルの森

 

・남루한 뒷골목  みすぼらしい裏路地

 

 

 

이야기의 마법사 송일곤 감독
그만의 멜로로 대중에게 다가서다!

 

디지털 카메라를 사용한 100% 핸드헬드 ‘몰래카메라’, ‘원 테이크 원 컷’ 등 다양한 시도가 돋보이는 작품으로 칸영화제, 베니스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실력을 인정받은 송일곤 감독.

하지만 그의 전작들은 유독 대중에게 크게 어필하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남겼다.

올 가을, 송일곤 감독은 <오직 그대만>을 통해 대중과의 본격적인 만남을 시도한다.

“진정성을 추구하는 동시에 대중과 소통할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는 그는 우리에게 너무도 익숙한 도시 서울을 배경으로 희망 없이 살아가지만, 누구보다 사랑이 필요한 젊은 이들의 사랑 이야기를 그렸다.

그리고 그 이야기는 소지섭과 한효주라는 배우를 만나 완벽한 비쥬얼을 갖추게 되었다.

“시나리오와 캐스팅의 힘 만으로도 투자를 받을 수 있었다”고 고백할 만큼 탄탄한 드라마와 매력적인 캐릭터, 그리고 최고의 열연을 펼친 두 배우와의 완벽한 호흡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모으기에 충분하다.

자신만의 독특한 빛깔로 이야기를 만드는 송일곤 감독.

그의 작품이 관객들에게 어떤 반향을 일으킬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디지털 카메라  デジタルカメラ

 

・핸드헬드  handheld、ハンドヘルド、(ここでは)カメラワークの一つ。一人称の目でみた感じに見えるカメラワークのこと。

主人公の目で実際に見ているように見える感じです。

 

 

・몰래카메라  隠しカメラ

 

・원 테이크 원 컷  ワンテイク、ワンカット、ワンシーンをぶっ続けで撮りきる技法

 

・칸영화제  カンヌ映画祭

 

・유독  唯一、ひときわ

 

・어필하다  アピールする

 

・힘 만으로도  力だけでも

 

・탄탄하다  堅実だ

 

 

 

まだ続きますが、長くなったので続きは次回に

では、今回はここまで!

 

 

今日も見てくださって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また、次回の更新でお会いしましょう

 

無料メールマガジン配信中!

登録はこちらから → 

 


 

1日15分であなたの韓国語をぐんぐん伸ばす!~通訳だから知っている韓国語脳のしくみを大公開~【元サムスン技術通訳が教える韓国語光速インストール学習法・ベーシックコース】

 

 



 

韓国ドラマをもっと楽しみたいあなたへ~4時間55分の音声でハングル脳がみるみる目覚める!!【超らく韓国語マスター術】

0







-ドラマ、映画, 韓国語レッスンまとめ
-, , , , , , , , ,

執筆者:


comment

メールアドレスが公開されることはありません。 * が付いている欄は必須項目です

関連記事

お気に入りの映画で韓国語表現を覚えよう!韓国映画「神と共に(심과함께)」あれこれNo.6

好きな映画で楽しく韓国語を勉強しよう!   안녕하세요? oulmoonです。   少し前に映画館で二本立てで観た、本国では動員数ともに1,000万人突破の超人気韓国映画!「神と共 …

文大統領か頑なに日本政府と対立しようとするはなぜ?意外に単純なその理由とは

안녕하세요? oulmoonです。     早速ですが、本題です。   前回、前々回と今の日韓関係について一般市民はどう感じているかの街頭インタビューの記事をご紹介しまし …

韓国の「高級公職者法罪捜査処」って知ってる?チョ・グク氏退任後の政府の動きがまた・・・No.2

안녕하네요? oulmoonです。     今回は昨日アップした記事の続きです。   昨日は予想以上に量が多くなったので、参考に読んだ内容の単語や表現などがご紹介できませ …

監督へのインタビューでその深さが分かる!韓国映画「哭声/コクソン(原題:곡성)」No.1

안녕하세요? oulmoonです。     タイトルから分かるように、今回は昨日の続きのようなものです。   しかしそうはいっても、いつもなら前置きを書くのですが…何せ今 …

いつまでたっても出てこない「女性側の確かな証拠」韓国の「イス駅暴行事件」の記事で쓰기の表現力アップ!No.7

안녕하세요?     天気予報では今日は東京も雪が降るとか降らないとか…。   自然は人の思うようにはならないし、個人的にはがっつり降ってもらってもそうでなくても嬉しいで …